신용카드 연체 시 1일 5일 1개월 기간에 따라 추심 강도가

신용카드를 발급하면 우리가 물건을 살 때나 기타 다양한 경제활동을 할 때 많은 편리함을 제공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지금 당장 지불해야 할 금액을 제대로 적립해 놓고 한 달에 한 번 결제일에 맞춰 한꺼번에 카드사에 납부하는 방식이라고 했는데요. 이때 카드대금 납부일에 맞춰 결제하지 못해 신용카드 연체 시 금융거래상 여러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최대한 기일 내에 상환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경제적으로 또는 갑작스러운 상황 때문에 상환하지 못하면 신용카드 1일 5일 1개월 연체기간 어떻게든 갚으려고 돌려막지만 결국 신용상 엄청난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이는 적절한 대응 방법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때문에 사용자는 여러 상황으로 인해 지금 당장 카드대금을 납부하지 못하거나 하루 연체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신용카드 연체기간 걱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습니다.

하루라도 신용카드 연체 시 카드사로부터 대금을 납부하라는 문자를 받게 되는데, 지금까지는 금융상 불이익을 받지 않아도 심리적으로 불안감과 초조함을 느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카드사에서는 실제로 1일부터 4일차까지는 신용정보사나 다른 카드사에 연체했다는 내역이 공유되지 않으므로 초기 5일차까지는 가급적 카드값을 모두 납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카드사들은 연체 기록이 남아 있어 앞으로 카드를 신규 발급하는 과정이 어려워지거나 이용할 수 있는 한도를 하향 조정해야 하는 등의 제약을 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영업일 기준 신용카드 연체기간이 5일 이상 되기 시작했다면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사용자들이 불이익을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사용자가 받는 불이익으로 카드 가격을 기일에 상환하지 않아 연체했다는 기록이 다른 카드사나 신용정보회사에 공유되기 때문에 해당 카드사뿐만 아니라 다른 금융기관의 카드나 이용이 정지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전국은행연합회와 금융권이 공동전산망을 통해 사용자 연체 이력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급격히 신용점수도 하락하게 됐고, 이런 점을 유의해 신용카드 연체 기간이 5일을 넘지 않도록 해야 했습니다.

신용카드 연체기간이 20일 이상 한 달 정도 지났다면 추심을 전담하는 부서에서 본격 추심이 시작된다고 했습니다.

채권추심이란 쉽게 말해 채권자인 카드사가 채무자인 사용자에게 기일에 내야 할 카드값을 회사에 납부하도록 독촉해 받는 것을 말합니다.

이에 카드비를 기일에 납부하지 못한 사용자들은 채권추심을 전담하는 부서로 정보가 이관되고 추심담당자가 직접 채무자에게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걸어 독촉하며 계속 연락을 했음에도 납부하지 않을 때 직접 자택이나 직장에 방문하는 등 추심 강도를 점점 높이겠다고 했습니다.

이 때문에 사용자들은 징수와 카드값 독촉으로 정시적으로 어려워지기 시작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아우로카드사에서는 사용자 대처에 따라 법적 조치로 지급명령을 신청하기도 한다고 했습니다.

약 90일의 신용카드 연체 시 채무불이행자, 즉 신용불량자로 등록된다고 했습니다.

전반적인 금융거래에 대해 제약을 받게 돼 원활한 경제활동이 불가능해진다고 했는데요.뿐만 아니라 카드사들이 본격적으로 사용자들에게 법적 조치를 취하기 시작한다고 했습니다.

카드사에서 사용자에게 취할 조치는 지급명령이나 가처분, 가압류 등이 있으며 사용자가 보유한 보험금과 예금, 부동산, 자동차 등에 재산을 모두 조사해 법적 조치를 취한 뒤 채권을 회수하려고 한다고 했습니다.

중요한 점은 채권 회수를 하기 위해 채권자가 채무자에게 행한 법적 조치까지 비용까지 부담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불구하고 카드값 지불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결국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사용자가 다른 카드사로부터 현금서비스를 받아 부족한 카드대금을 메워 상환함으로써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책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속내를 파헤쳐보면 궁극적인 해결책이라기보다는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것처럼 문제 해결이 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카드값을 돌려받아야 하는 상황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이런 상황에서 몇 가지 해결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고 했어요. 신용카드 연체 시 법적으로 가해지는 불이익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않는 돌려막기를 하기보다 사용자의 가족, 지인에게 먼저 도움을 요청해야 했습니다.

다른 카드사에서 현금서비스를 받고 돌려막기를 시작하면 결국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늪에 빠지게 된다고 하던데요. 우선 카드값과 이자가 계속 늘어나지 않도록 고리를 끊어주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이때는 서둘러 카드 대금을 빌릴 수 있는 가족이나 지인에게 도움을 청해 보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

다음에는 장기 신용카드 연체 시 대부분 리볼빙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했습니다.

처음 결제대금 연체 시 돌려막기를 하지 않고 연체된 회사에서 리볼빙 서비스를 요청하여 납부기간을 늘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리볼빙 서비스란 카드값을 일시불로 한 번에 납부하지 못할 경우 할부로 분할 납부하는 방식으로 전환했습니다.

예를 들어 총 결제대금이 100만원일 경우 리볼빙 시스템에서 이 중 10%만 먼저 상환하고 일정 수수료를 함께 지불했습니다.

나머지 카드값을 할부로 나눠서 매달 조금씩 갚을 수 있다고 했는데요.

문제는 할부에 대한 월 이자율이 높은 편이라 이자가 더 커질 수 있다고 했어요. 막대한 카드 가격이 있거나 무리한 리볼빙 서비스로 인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채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됐다면 법원의 도움을 통해 채무조정 과정을 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신용카드 연체기간이 하루 5일 1개월 이상 지날 수록 각종 금융상 불이익의 강도가 세지기 때문에 미리 상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법률대리인과 함께 현재 채무상태를 점검하고 효율적으로 채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

문제는 할부에 대한 월 이자율이 높은 편이라 이자가 더 커질 수 있다고 했어요. 막대한 카드 가격이 있거나 무리한 리볼빙 서비스로 인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채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됐다면 법원의 도움을 통해 채무조정 과정을 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신용카드 연체기간이 하루 5일 1개월 이상 지날 수록 각종 금융상 불이익의 강도가 세지기 때문에 미리 상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법률대리인과 함께 현재 채무상태를 점검하고 효율적으로 채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